이예승


수평관찰 Horizontal perspective
3D animation, motiongraphic, 4:00 2020


‘수평관찰’은 물질이 끊임없이 변화하여 우리의 주변에 존재하는 방식과 그것을 다양한 관점에서 관찰하는 방식에 대한 서사이다.
이예승은 드로잉, 설치, 인터렉티브 미디어 등 넓은 스펙트럼의 매체를 이용하여 가상과 현실의 경계를 넘나드는 미디어 설치 작업을 해오고 있다. 특히 미디어 환경 속에서 인간이 직면하고 있는 다양한 사회적 현상들과 인간이 동시대를 인지하는 방식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 보안여관(2014), 갤러리조선(2015), 갤러리 아트사이드(2016), 현대모터 스튜디오(2019)에서의 개인전과 아시아 문화전당, 대안공간 루프, 서울시립미술관, 문화역서울 284, 금호미술관의 기획 초대전을 통해 미술계의 주목을 받았다. 또한 국립현대미술관 레지던시(2011)를 거쳐 난지미술창작스튜디오(2013), 금천예술공장(2015), 국립아시아 문화전당(2016), 제로원(2019) 등의 국내외 레지던시에서 활발하게 교류하며 작업을 하고 있다.
< BACK